내 작품

결제
마이페이지
이어보기
선호작품
베스트 작품
맞춤추천
채팅
친구초대
단행본
[완] 굿모닝 웨딩(외전 포함)
주미란

"“두 달 안에 해치웁시다. “뭘요?” “결혼.” “그쪽이랑 나랑?” 첫 맞선. 부모님이 고르신 집안의 아가씨라면 눈이 세 개에 콧구멍이 하나이지 않은 이상 결혼까지 할 생각이었다. 그런데 처음으로 만난 여자가 의외로 재미있는 아가씨다. 당돌하다고 해야 하나, 당당하다고 해야 하나. “내가 그렇게 마음에 들었어요?” “부모님이 선택한 조건 맞는 집안의 여자. 내조하며 조용히 지낼 것 같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크게 사고를 칠 정도의 대범함은 없어 보이니 괜찮습니다.” 어련히 알아서 고르셨을까 싶어 크게 관심이 없었다. 그런데 이 여자는 조금 흥미롭다. “나랑 결혼할 마음이 있습니까?” “없으면요?” “두 달 후에 결혼하는 걸로 알고, 난 이 만남 시작해 보겠습니다. 그러니까 두 달 동안 문제 일으키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.” 아니나 다를까, 술집에서 우연히 마주친 그녀는 처음 만났을 때의 단정함이나 우아함은 찾아볼 수 없는 낯선 모습이었다. 아슬아슬할 정도로 짧은 치마에 짙은 화장은 그저 눈이 돌아갈 정도로 화려했다. 마치 지금 모습이 원래의 유은성인 것처럼 거리낌이 없었다. 양 여사는 대체 요즘 젊은 아가씨답지 않다는 말을 어디서 전해들은 걸까. "

0 5
 
#로맨스#현대#순정남#다정남#상처녀#맞선#재벌남#복수#달달#재벌녀#도도녀
단행본
[완] 옆집 동생의 하극상
백목란

"항상 더럽게 끝나는 연애의 뒤에는 옆집 동생이 있었다. 이번 연애도 장렬한 이별로 장식한 연애운 제로, 은효. 하필이면 옆집 동생 승현에게 딱 걸리고 말았다. 어리고 순한 승현이 상처받을까 그저 미안하고 걱정되는 그녀. 이번에도 이상한 놈이 꾀어 소중한 누나를 더럽힐 뻔했다. 별것 아닌 놈들을 처리하는 건 일도 아니지만, 딱 거기까지. 움직이지 않는 관계에 승현은 금방이라도 폭발할 지경. “뭐야, 진짜 처음이야?” “…왜, 그러면 안 돼?” “누나, 미안. 나 못 참을 것 같아.” 뜨겁게 젖어 저를 받아들이는 은효를 정신없이 탐한 밤, 승현은 다시는 그녀를 놓아주지 않겠다고 결심했다. “미안해. 안 좋아할 테니까 나 버리지 마.” “누나가 왜 널 버려. 사귈까? 그러면 믿을래?” 그때 알았어야 했다. 자신을 갖기 위해서라면 무슨 짓이든 할 수 있는 남자임을. 순한 개가 아니라 이빨을 감춘 음흉한 늑대 새끼라는 것을. 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 “좋아? 질질 흐른다. 누나.” “하, 하지 마. 승현아. 그런, 그런 데에 입을.” “흐르니까 내가 핥아 줄게.” “아윽, 아, 아응. 스, 승현아.” 말랑거리는 혀가 다시 갈라진 살점을 핥으며 옆으로 벌린 뒤 그 안에 숨겨진 어두운 길을 헤쳐 파고들었다. 도저히 신음을 참을 수가 없었다. 온몸이 전류에 감전된 듯 저릿거렸다. 은효는 저도 모르게 승현의 몸을 두 다리로 감고 조였다. “맛있어. 누나도 알아? 혀를 넣으면 안에서 조여.” 신음을 참기 위해 은효가 입술을 깨물자 승현이 웃으며 속삭였다. “신음, 더 내 줘.”"

0 1
 
#로맨스#연하남#나이차커플#계략남#첫사랑#질투#달달#동정남#유혹남#몸정에서맘정#역키잡
태그가 추가됨 실행취소
태그 추가됨실행취소
책은 생명의 강력한 무혈 대용물(無血代用物)이다.
픽션아리 (주) / 대표 안준우 /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 1로 149, 1동 3층 422호 (가산동, 신한이노플렉스)
사업자등록번호 237-88-00371 / 통신판매업신고 제 2017-서울금천-0134 호
개인정보관리책임자 admin@novelary.com / FAX 02-2601-8809